정치
2019년 11월 28일 14시 18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1월 28일 14시 18분 KST

나경원이 "전화 한 통 없는 문 대통령"을 비난했다

"사람이 먼저라고 하지 않았나"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유재수 감찰농단, 황운하 선거농단 등 문재인 정권의 검은 손이 실체를 드러내고 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단식 투쟁 8일 차에 병원에 이송됐다. 황 대표는 의식을 회복한 후, 단식 투쟁을 재개하겠다는 입장이다. 당 내부에서 황 대표를 만류하는 가운데 정미경, 신보라 최고위원이 동조 단식에 들어갔다. 그리고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했다.

11월 28일,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나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황교안 대표가 병원에 이송된 사실을 언급하며 “문재인 대통령은 끝끝내 제1야당의 절규와 호소를 이렇게 비정하게 외면하실 건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결국 구급차에 실려 가는 제1야당 대표를 보고도 전화 한 통 없는 청와대, 문 대통령 스스로 사람이 먼저라고 하지 않았나”면서 “사람보다 공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칼날, 사람보다 의석수 몇 개가 먼저인가.”

″언제까지 ‘야만의 정치’를 이어갈 것인가. 줄줄이 터져 나오는 권력형 게이트 소식에 국민은 공수처를 근본적으로 의심한다.”

그러면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우리 모두가 황교안’이라고 말했다. ”오늘부터 우리 한국당에서 이 단식을 이어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단식에 동조한다면, 지난 1월에 이어 2번째다. 1월 24일 당시 자유한국당은 ‘좌파독재 저지 및 초권력형 비리규탄 릴레이단식’을 벌였고, 9일 간 총 110명의 소속 국회의원이 조별로 5시간30분씩 식사를 하지 않은 바 있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