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28일 10시 34분 KST

유재수가 구속되면서 '윗선 지시' 의혹 수사도 탄력 받게 됐다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다.

뉴스1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업체들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27일 서울 송파구 동부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고서 구속여부가 결정날 때까지 대기하기 위해 청사 밖으로 이동하고 있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 부시장이 27일 구속됐다.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업체들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다. 

서울동부지법 권덕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7일 오전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 뒤 오후 9시50분쯤 ”구속영장에 청구된 여러개의 범죄 혐의 상당수가 소명됐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권 부장판사는 ”증거 인멸 염려 및 도망 염려가 있는 때에 해당하는 구속의 사유가 있고,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도 인정된다”고 했다. 유 전 부시장은 수사에 대비해 휴대전화를 교체하고 업체 관계자들에게 입막을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 재직 당시 펀드운용사 및 창업투자자문사 등 금융관련 업체들로부터 골프채와 항공권, 자녀 유학비용, 차량제공 편의를 제공받았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금융위의 관리감독을 받는 업체들에 자신의 저서를 대량 구입하도록 하고, 자산관리업체에 동생의 취업을 청탁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에 대한 수사도 탄력을 받게 됐다. 박형철 청와대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2017년 12월 조국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 주변의 연락을 받고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중단시켰다’고 진술했다. 

조 전 수석은 2017년 10월 유 전 부시장의 비위 첩보를 바고 받고 감찰을 강하게 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두 달 뒤 조 수석이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중단을 지시했다는 게 박 비서관의 주장이다. 조 전 수석 측은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중단 결정은 비서관 회의를 통해 결정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검찰은 조 전 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사실관계를 조사할 방침이다.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은 올해 초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이 ‘유 전 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이 감찰에 나섰지만, 윗선 지시로 중단됐다’고 폭로하면서 불거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