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1월 27일 20시 54분 KST

나경원은 "북미회담 미뤄달라 요청한 것 아니라 우려 전달한 것"이라 해명했다

진실 공방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 광장 단식농성 천막에서 8일째 단식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만난 뒤 브리핑 하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미국 측에 내년 4월 총선 전 북·미 정상회담을 열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는 보도가 나온 후 ”요청한 것이 아니라 우려를 전달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 중 지난 20일 미국을 방문했을 때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에게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으니 총선이 열리는 내년 4월을 전후로 북·미 정상회담을 개최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런 요청에 대해 비건 대표도 미국 역시 내년 4월 한국에서 총선이 열리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총선때문에 미국 측에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북·미 대화를 중단해 달라고 요청한 것이 사실일 경우 정치적으로 논란이 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북·미 대화 중단을 요청한 것이 아니라 우려를 전달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자신의 의원총회 발언이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서면 입장문을 통해 ”올해 방한한 미 당국자에게 그런 우려를 전달한 바 있다”라고 했지만, 비건 대표에게 이런 요청을 했는지는 시인도 부인도 하지않았다.

나 원내대표는 “2018년 지방선거를 하루 앞두고 열린 1차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은 선거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라며 ”이번 3차 미·북 회담마저 또 총선 직전에 열릴 경우 대한민국 안보를 크게 위협할 뿐 아니라 정상회담의 취지마저 왜곡될 수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자신이 내년 총선 전후 북·미 대화 중단을 요청했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당 바깥에서 비판이 이어지자 재차 입장문을 내며 ”회담 시기와 관련 어떠한 요청도 한 바가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일부 언론보도에서 나 원내대표가 미북정상회담 개최를 막아달라거나 자제를 요청한 바가 전혀 없다고 다시 한번 밝히며, 잘못된 보도는 바로잡아 달라”고 요청했다.

다만 나 원내대표의 이같은 해명은 ‘진실 공방’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남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