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27일 16시 12분 KST

이소정 기자가 지상파 최초 여성 앵커가 된 소감을 전했다

그는 내부 오디션에서 최고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KBS
이소정 기자

KBS 이소정 기자가 ‘뉴스9’를 통해 지상파 최초 ‘뉴스9’ 여성 메인 앵커로 발탁된 소감을 전했다.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KBS 신관 국제회의실에서는 KBS 뉴스 새 앵커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양승동 사장, 김종명 보도본부장, 엄경철 통합뉴스룸 국장, 이소정, 최동석, 정연욱, 박지원, 김도연, 위재천 앵커 등이 참석했다.

먼저 이 기자는 ”사실 예상을 전혀 못했다. 저 스스로도 놀랐다. ‘KBS가 이런 과감한 선택을 했단 말이야?’라고 생각했다”면서 ”앵커 하나 바뀐다고 뉴스가 다 바뀌진 않는다는 걸 저희도 잘 안다. 그렇지만 이런 과감한 선택 자체가 메시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그는 ”주변에서 다들 걱정해주셨는데 사실 떨 정신도 없었다”면서 첫 방송을 회상했다. 이어 ”친절하게 하고 싶다고 생각해서 기존 딱딱한 앵커 문구를 문어체에서 구어체로 바꾸다 보니까 그날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겠다. 7살 아들이 ‘똑똑해보여서 괜찮았다’고 해주셔서 거기에 만족한다”며 웃었다.

이 기자와 함께 새 ‘뉴스9’ 앵커로 발탁된 최동석 아나운서는 ”(이소정 앵커가) 굉장히 와일드한 성격인 걸 알고 배려깊으신 분이라 KBS 뉴스가 잘 될 것 같다. 옆에서 제가 잘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앵커가 되니까 아내가 밥을 잘 해주고 화도 잘 안낸다. 밤에 못 나가서 섭섭해 하지만, 아이들을 돌봐주고 있고 잘 할 수 있게 응원해준다”며 아내 박지윤 전 아나운서의 반응을 알리기도 했다.

이날 김종명 보도본부장은 ”사내에서 오디션을 통해 전체적으로 평가를 했다. 거기서 이소정 기자가 압도적인 기량을 보였고, 그리고 국장, 저 모두 두루 사내 의견을 듣는 과정이 있었는데 거의 예외없이 이소정 앵커를 많이 꼽더라”며 이 기자를 선발한 이유를 전했다.

KBS
이소정 기자, 최동석 아나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