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27일 15시 13분 KST

故 구하라 측이 "추모에 감사드린다"며 납골당 위치를 공개했다

구하라의 발인식이 비공개로 엄수됐다.

故 구하라의 발인식이 엄수된 가운데, 구하라 측이 ”함께 추모해 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납골당을 공개했다.

27일 오전 서울 도곡동에 위치한 강남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서는 구하라의 발인식이 비공개로 엄수됐다.

뉴스1

이날 발인식 이후 구하라 측은 ”조문 일정 이후 고인을 추모하고자 멀리 해외에서 오시는 분들과 조문하지 못한 분들을 위해 납골당 정보를 전달드린다”며 고인이 분당 스카이캐슬 추모공원에 안치됐다고 밝혔다.

또 ”안타까운 비보에 함께 슬퍼해주고 추모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라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전했다.

구하라는 지난 24일 오후 6시 9분경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식탁 위에서 고인이 직접 쓴 짧은 메모를 발견했으며, 유족 증언과 현장 상황을 종합해 범죄 혐의점이 없다고 판단해 부검 없이 사건을 종결했다.

본인이나 주변 사람을 위해 도움이 필요한 경우 다음 전화번호로 24시간 전화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자살예방핫라인 1577-0199 / 희망의 전화 129 / 생명의 전화 1588-9191 / 청소년 전화 1388) 생명의 전화 홈페이지(클릭)에서 우울 및 스트레스 척도를 자가진단 해볼 수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