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26일 09시 30분 KST

사재기 의혹 제기한 박경이 논란 후 처음으로 심경을 밝혔다

재차 사과하지는 않았다.

뉴스1
그룹 블락비 박경

그룹 블락비 박경이 일부 가수들의 실명을 거론한 음원 사재기 의혹 제기 후 처음으로 심경을 밝혔다.

박경은 25일 오후 MBC라디오 FM4U ‘꿈꾸는 라디오’(이하 꿈꾸라) 생방송에 출연했다. 그는 이 프로그램의 DJ를 맡고 있다.

그는 ”주말 동안 걱정 많이 하셨을것 같은데, 오늘은 ‘꿈꾸라’의 DJ로서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논란에 대한 추가 언급은 없었다.

앞서 박경은 24일 트위터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후 논란이 일자 박경 소속사 KQ엔터테인먼트는 ”박경은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현 가요계 음원 차트의 상황에 대해 발언을 한 것”이라며 ”직접적이고 거친 표현으로 관계자분들께 불편을 드렸다면 너른 양해를 구한다”고 사과했다. 이어 ”이는 가요계 전반에 퍼진 루머에 근거해 사실관계 확인 없이 발언한 것으로, 단순히 생각하면 아티스트 개인의 생각을 본인의 SNS에 올린 것뿐이지만 구체적인 실명을 거론하여 당사자들께 불편을 드린 점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바이브송하예 전상근 황인욱장덕철,임재현까지 박경이 언급한 모든 가수들이 25일 법적 대응을 시사하겠다는 일관된 입장을 나타냈다.

또 바이브 윤민수는 같은날 인스타그램에 바이브의 앨범 재킷 사진들과 함께 ”바이브는 사재기를 하지 않습니다”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