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11월 26일 09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1월 26일 10시 13분 KST

홍콩 선거에 대한 중국의 경고 "무슨 일이 일어나도 홍콩은 중국 땅"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하는가?

ASSOCIATED PRESS
Chinese Foreign Minister Wang Yi, center, is surrounded by journalists after talks with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at Abe's official residence in Tokyo Monday, Nov. 25, 2019. (Kimimasa Mayama/Pool Photo via AP)

지난 24일 있었던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압도적으로 승리하자 중국이 일종의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선거 바로 다음 날인 25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났다.

회담 자리에서는 홍콩 문제가 테이블에 올랐다. 아베 총리는 ‘일국양제’를 지켜 홍콩의 자유를 보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나 아베 총리와의 회담이 끝난 뒤 왕이 외교부장은 기자들에게 ”홍콩에서 상황이 어떻게 변하든 홍콩이 중국의 영토라는 사실만은 분명하다”라며 ”홍콩에 분란을 초래하거나 안녕과 번영을 훼방하는 어떤 행위도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있었던 25일 중국 외교부의 정례 브리핑에서는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홍콩에서 폭력을 종식 시키고 질서를 회복하는 것이 우선 과제”라며 ”홍콩은 중국의 영토이며, 중국 내부의 문제”라고 거듭 강조했다. 아베의 훈수가 무척 마음에 들지 않아 여러 차례 강조하는 모습이다. 

한편 24일 홍콩에서 치러진 지방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은 전체 452석 중 389석을 싹쓸이했다. 

박세회 sehoi.park@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