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1월 25일 15시 52분 KST

이언주가 엿새째 단식 중인 황교안을 찾았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의 인연에 대해서도 말했다.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청와대 앞에서 엿새째 단식 투쟁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찾았다. 이날 이 의원은 황 대표에게 ”대한민국이 사회주의와 전체주의로 치닫는 것을 막기 위해 최대한 협력해 가자”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뉴스1

25일 이 의원은 단식 중인 황 대표를 만났다. 이후 이 의원은 기자들에게 ”저는 사실 황 대표와 사제지간이다. 사법연수원 시절 교수님이셨다”라며 ”정치인이기 이전에 제자로서, 고통을 받고 계시는 교수님이 빨리 건강을 회복하셔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사법연수원에 있었을 대도 그렇고, 민주당에 있었을 때도 그렇고, 이후 밖으로 나왔을 때도 그렇고 황 대표와 사제지간으로 나라의 미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곤 했다”라며 ”황 대표가 ‘무언의 공감대를 갖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나라를 위해 함께할 것을 믿는다’고 말씀하셨다. 저도 거기에 최선을 다해 함께할 수 있다고 했다”고 전했다.

황 대표는 현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철회를 요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단식 농성을 지속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대한민국을 사회주의로 만드는 것이다. 절차적으로도 이런 식으로 날치기를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선거법 개정을 통해 의석을 얻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모르겠지만 그걸 위해 의회주의의 협상절차를 다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강행하고 있는 민주당과 2중대들에게 각성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뉴스1

또 ”닭의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는 말이 있는데, 저는 이미 새벽이 오고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문재인 정권의 몰락은 이미 시작됐다”고도 말했다.

이 의원은 ”황 대표께서 지금 상태가 안 좋으신데 정신은 아직 또렷한 것 같다. 몸이 건강해야 투쟁도 할 수 있기 때문에 저는 단식을 말리러 왔다”며 ”이제 그만하시고 병원에 가셔야 한다고 했는데 ‘지금 정신은 또렷하다, 아직까진 건강하니 걱정하지 말라’고 하셨다”고 밝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