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25일 09시 25분 KST

군산에서 양식장 관리선이 전복돼 해경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5명이 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

김 양식장을 작업을 위해 나간 양식장 관리선이 전복돼 해경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25일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11시9분께 전북 군산시 옥도면 무녀도 인근 해상에서 작업 중인 양식장 관리선(0.5t, 승선원 5명)이 입항하지 않았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해경은 경비함정 4척과 헬기 2대. 어선 1척을 동원에 수색작업을 작업을 벌이던 중 이날 오전 7시57분께 군산시 옥도면 비안도 남서쪽 7.4km 해상에서 연락이 두절됐던 양식장 관리선을 발견했다.

관리선은 전복돼 있는 상태였으며 선원 3명은 뒤집힌 관리선 위에서 구조를 기다리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해경은 구조작업 중이며 아직 이들의 신원은 밝혀지지 않았다. 해경은 나머지 2명을 찾기 위해 수색작업을 계속 벌이고 있다.

양식장 관리선은 전날 오전 5시30분께 군산시 옥도면 무녀도에서 출항해 김 양식장 작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같이 출항한 다른 양식장 관리선 선장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께 연락 두절된 양식장 관리선이 작업을 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 양식장 관리선에는 선장 A씨(49)와 선원 4명(한국인 2명, 러시아인 2명)이 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