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25일 09시 24분 KST

서귀포 마라도 해상서 어선이 침수했다

해경은 현재 7명을 구조한 상태다

뉴스1/서귀포해양경찰서 제공
25일 오전 6시5분쯤 제주 마라도 남서쪽 87㎞ 해상에서 근해 문어잡이 어선 A호(24톤·통영선적)이 전복돼 해경이 승선원 구조에 나서고 있다. 사진은 해경이 수색 중인 사고해역

25일 제주 마라도 남서쪽 해상에서 문어잡이 어선이 전복돼 승선원 14명 중 7명이 구조됐다. 해경은 추가 승선원을 수색·구조 중이다.

서귀포해양경찰서는 이날 오전 6시5분쯤 제주 마라도 남서쪽 87㎞ 해상에서 근해 문어잡이 어선 A호(24톤·통영선적)이 침수하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오전 7시19분쯤 사고해역 인근에서 전복된 상태의 A호를 발견했다. A호는 배가 넘어질 것 같다는 마지막 교신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인근에서 승선원이 타고 있는 구명벌을 확인해 7명을 구조했다. 구조된 승선원 중 1명은 의식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헬기와 3000톤급 경비함정 등 가용세력을 총 동원해 추가 구명벌이 없는지 확인하고 있다.

현재 사고해역 인근 해상은 초속 19m의 북서풍이 불고 파도가 높이 4m로 높게 일고 있다.

뉴스1
어선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