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11월 23일 16시 57분 KST

강경화 장관 "한일 정상회담 성사 위해 일본 측과 조율하겠다"

지소미아의 종료 결정 효력 정지 직후

뉴스1
주요 20개국 외교장관 회의 참석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강 장관이 23일 일본 나고야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 가운데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 회담을 가진 직후 ”한일 정상회담이 성사될 수 있도록 일본 측과 조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일본 언론은 12월 한중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 개최가 논의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한일외교장관 회담 직후 이에 대해 취재진이 묻자 강 장관은 ”그 사안도 회담에 나와서 서로 (정상) 회담이 가능할 수 있도록 조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세회 sehoi.park@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