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11월 22일 19시 00분 KST

일본 정부가 "수출 규제 품목 심사 유지한다"고 밝혔다

한국 정부도 추가 입장을 설명했다

ASSOCIATED PRESS

일본 경제산업성이 현재의 수출 규제 품목에 대한 개별 심사 및 허가 절차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동시에 ‘한일 간 협의 재개’ 의사도 밝혔다. 이 내용은 22일 오후 6시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정지 통보 효력 정지’ 입장과 동시에 나온 것이다.

교도통신은 ”지소미아는 한국에 대한 수출 관리와는 별개의 문제라는 입장은 바꾸지 않았다”는 한 정부 관계자의 말을 보도했다. 아베마타임즈는 경제산업성이 이날 기자회견에서 ”양국의 수출 관리 문제에 대해 국장급 대화를 갖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인터뷰에서 ”북한에 대응하기 위해 한미일 간 제휴와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는 건 내가 계속해서 말해온 것으로, 한국도 이런 전략적 관점에서 판단한 것이리라 본다”고 말했다.

이같은 양국의 발표와 관련해 뉴스1은 ”한일관계는 여전히 엄중한 상황이라고 보고 있다”는 청와대의 한 고위 관계자의 말을 보도했다. 그는 일본과의 수출규제 조치 해결을 협의할 동안 ‘잠정적’으로 종료 통보를 정지했을뿐, 언제든 종료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