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1월 22일 18시 30분 KST

강기정 "지소미아 종료 정지됐으니 황 대표도 단식 풀어달라"

그의 대답은 짧았다

뉴스1
사흘째 단식농성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청와대 앞 분수광장에서 박맹우 사무총장과 대화하고 있다.

정부가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통보를 정지하고 일본에 대한 WTO 제소 중단을 결정한 22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황교안 대표를 찾았했다.

강 수석은 이날 저녁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단식 농성 중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황 대표를 만나 정부의 결정을 직접 전했다.

강 수석은 또 ”(지소미아 종료 정지) 취지는 일본 역시 화이트리스트를 포함한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 국장급에서 바로 대화를 시작한다고 했다”며 ”세 개의 수출 규제 품목에 대해서는 서로 관리가 잘 되고 있는지를 확인해 재개하도록 한다”고 황 대표와 기자들에 말했다.

강 수석은 ”(황 대표가) 걱정을 많이 하셨지만, 협상 과정을 공개하지 못했던 것”이라며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번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만남, 그리고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 총리의 만남이 이뤄지고 실질적인 물밑 대화가 시작됐다”고 덧붙였다.

강 수석은 ”문 대통령께서는 지소미아 문제는 국익 문제였는데 황 대표께서 많이 고심해주셨고 단식까지 하셔서 죄송한 한편 감사하다는 말씀을 주셨다”며 ”그런 만큼 단식을 풀어주십사 하셨다”고 말했다.

강 수석은 “25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환영 만찬도 있으니 단식을 풀어주시고, 만찬도 함께 참여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앞으로 지소미아 파기는 다시 있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만 짧게 답했다. 단식 중단여부는 언급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