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22일 15시 51분 KST

'겨울왕국2' 독과점 반대 회견서 전해진 봉준호 감독의 의견

정지영 감독은 '기생충' 개봉 직전 봉준호 감독과 나눈 대화를 공개했다.

뉴스1
정지영 감독

정지영 감독을 비롯한 영화인들이 애니메이션 ‘겨울왕국2’의 스크린 독과점을 반대하며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22일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는 ‘겨울왕국2’ 개봉에 따른 스크린독과점을 우려하는 ‘영화다양성확보와 독과점 해소를 위한 영화인대책위원회‘(이하 반독과점영대위)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현재 상영 중인 영화 ‘블랙머니’ 연출자이자 반독과점영대위 고문인 정 감독 등 영화계 관계자들이 모였다.

반독과점영대위는 올해 독과점 논란을 일으킨 작품으로 ‘어벤져스: 엔드게임‘, ‘겨울왕국2’, ‘캡틴 마블‘, ‘극한직업‘, ‘기생충’ 등을 언급했다.

정 감독은 영화 ‘기생충’이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후 한국 개봉을 앞둔 상황에서 봉 감독에게 영화가 전체 스크린의 1/3을 점유하지 않도록 힘 써 줄 수 있겠냐는 문자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봉 감독이 ‘제가 배급에 그렇게 관여할 수 있는 입장이 아니라 죄송합니다만, 50% 이상 안 넘게 노력해 보겠습니다‘라고 하더라”며 ”마지막으로 ‘빨리 스크린 독과점 문제가 제도적으로 세워졌으면 좋겠습니다’라고 했다”고 봉 감독의 의견을 전했다.

정 감독은 ”봉 감독에게 말 안 하고 (이 자리에서) 얘기해서 미안하다”면서 ”이후에 소통은 못 했는데 봉준호 감독은 애써 노력했지만 안 되는 자괴감에 상당히 슬펐을 것 같다. 봉준호에게 되지도 않을 일을 주문한 것 같아서 미안하다. 내가 이렇게 어리석다. 감독이 주문한다고 되는 일이겠나”고 한탄했다.

이날 정 감독과 영화계 인사들은 ”영화 다양성 증진과 독과점 해소는 법과 정책으로 풀어야 한다. 특정 영화의 배급사와 극장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영화 향유권과 영화 다양성이 심각하게 침해받는 상황에서 규제와 지원을 병행하는 영화법 개정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 반독과점영대위의 입장이다.

이하 반독과점영대위 입장 전문.

″영화법 개정, 규제와 지원 정책 병행하라”

지난 11월 21일,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겨울왕국2’가 ‘어벤져스: 엔드게임‘(엔드게임) 등에 이어 스크린 독과점 논란을 또 일으키고 있습니다. 올해 기준으로 두 번째로 높은 상영점유율(63.0%)과 좌석점유율(70.0%)을 기록한 것입니다. 이처럼 스크린 독과점 논란을 빚은 올해의 작품은 ‘엔드게임’ ‘겨울왕국2’ ‘캡틴 마블’ ‘극한직업’ ‘기생충’ 등이 대표적입니다. ‘엔드게임’의 경우 무려 80.9%(상영점유율), 85.0%(좌석점유율)을 기록했습니다.

스크린 독과점은 사실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닙니다. ‘영화 다양성 확보와 독과점 해소를 위한 영화인대책위원회‘는 2017년 11월에 발족한 이래 서울영상미디어센터,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국회 등에서 영화 향유궈 다양성 증진을 주제로 한 세미나를 수차례 개최하며 국회 문화체육관광부 영화진흥위원회를 향해 ‘영화법’(영화 및 비디오물의 증진에 관한 법률) 개정 및 바람직한 정책 수립 시행을 촉구해왔습니다.

영화 다양성 증진과 독과점 해소는 법과 정책으로 풀어야 합니다. 특정 영화의 배급사와 극장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겨울왕국2’ 등 관객들의 기대가 큰 작품의 제작 배급사와 극장은 의당 공격적 마케팅을 구사합니다. 하지만 이로 인해 영화 향유권과 영화 다양성이 심각하게 침해받는 것은 지양되어야 합니다. 따라서 규제와 지원을 병행하는 영화법 개정이 이뤄져야 합니다.

프랑스의 경우 한국의 영화진흥위원회에 해당하는 CNC(국립영화센터)는 영화법과 협약에 의거, 강력한 규제 지원 정책을 영화산업 제 분야에 걸쳐 병행하고 있습니다. 일례로 15~27개의 스크린을 보유한 대형 멀티플렉스에서 한 영화가 점유할 수 있는 최다 스크린은 4개이며, 11~23개 스크린에서는 각기 다른 영화를 상영하고 있는데 이는 바로 CNC의 규제 지원 정책에 기인합니다.

대규모 자본이 투입된 일부 특정 영화들이 나머지 대부분의 영화들을 압사시키는 것은 어쩔 수 없다는 시각도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승자독식 약육강식이 당연한 것이라면 우리들의 삶과 우리네 세상만사는 과연 어떻게 될까요. 우리가 꿈꾸는 세상은 진정 그런 것일까요. 시장이 건강한 기능을 상실해갈 때 국회와 정부는 마땅히 개입해야만 합니다. 영화 다양성 증진과 독과점 해소는 프랑스의 사례에서 배워야 합니다. 국회와 문화체육관광부 영화진흥위원회는 한시라도 빨리 ‘영화법’을 개정하고 실질적 정책을 수립 시행해야 합니다.

2019년 11월 22일, 영화 다양성 확보와 독과점 해소를 위한 영화인대책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