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22일 11시 52분 KST

강두가 '연애의 맛'에서 실연의 아픔을 맛봤다 (영상)

강두의 팬은 데이트에 쓰라며 뷔페 쿠폰을 지원하기도 했다.

TV조선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3'

가수 겸 배우 강두가 ‘연애의 맛 3’에서 실연의 아픔을 맛봤다.

강두는 21일 TV조선 ‘연애의 맛 3’에 출연해 소개팅 상대 이나래와 동묘 데이트를 즐겼지만 결국 이별을 통보받았다.

앞서 강두는 배우로서 자리를 잡기 전 생계를 꾸려 나가기 위해 야간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도 그는 이나래를 만나기 전 아르바이트로 데이트 비용을 마련했다.

강두는 10만 원을 들고 이나래와 동묘 시장에서 만나 오붓한 시간을 보냈다. 주전부리를 선물하고 귀가 택시비를 미리 지불하는 등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였다. 강두는 이나래와 헤어진 후 바로 아르바이트 장소로 달려갔다.

그러나 10일 후 다시 만난 이나래는 개인적인 일로 만남을 지속할 수 없다고 고백했다. 그는 ”오늘 제가 뵙자고 한 건 제 개인적인 일 때문이다. 아쉽게도 함께하는 건 여기까지인 것 같다”라면서 ”오빠에게 미안하다. 얼굴 보고 말하는 게 맞는 것 같아서 뵙자고 했다”고 밝혔다.

이에 강두는 일순 당황했지만 ”그래도 이렇게 보고 얘기해줘서, 용기 내줘서 고맙다”고 쓴웃음을 지었다.

이나래는 ”덕분에 즐거웠다”며 ”앞으로 술 많이 드시지 말고 항상 건강 챙겨라.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오빠 응원하고 있다. 항상 응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