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21일 17시 30분 KST

검찰이 성폭행 혐의를 받는 강지환에 징역 3년을 구형했다

자택에서 방송 스태프 두 명을 각각 성폭행,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뉴스1
배우 강지환

성폭행 혐의로 구속기소된 배우 강지환씨(42·본명 조태규)에 대해 검찰이 징역 3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21일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1부(부장판사 최창훈) 심리로 진행된 결심공판에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를 받고 있는 강지환에게 이 같이 구형했다.

또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신상정보 고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복지 시설에 5년 간 취업제한을 명령해 줄 것도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에 변호인 측은 ‘강지환은 자신이 저지른 범행에 대해 시인한다’는 취지로 답했다.

변호인 측은 ”강지환은 스스로 자초한 일로써 누구를 탓할 수 없지만 깊이 반성하고 있다. 피해여성에 대해 죄송한 마음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강지환이 어떤 의도나 계획을 가지고 이같이 범행을 저질렀다는 것이 결코 진실이 아님을 제출된 증거기록 등을 통해 재판부가 판단해달라”며 ”이 사건으로 인해 삶은 하루아침에 산산조각 났으며 실수로 비극의 주인공이 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강지환은 지난 7월9일 오후 10시50분께 경기 광주시 오포읍 소재 자신의 집에서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이 자고 있는 방에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하고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강지환에 대한 선고는 12월5일 오전 10시에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