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20일 10시 25분 KST

한국외대가 갈등을 막기 위해 '홍콩 지지 외부 대자보'를 철거하고 나섰다

한국외대 학생이 속해 있는 외부 단체다

뉴스1
한국외대

홍콩시위를 지지하는 한국 대학가에서 중국인 유학생들이 대자보를 훼손하거나 한국 학생들과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한국외대가 외부단체의 홍콩시위 관련 대자보를 고지 없이 철거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학교 측은 홍콩시위 지지 대자보를 둘러싸고 한국학생과 중국인 유학생간 갈등이 고조될 경우 물리적 충돌로 이어질 수 있어 이 같은 방침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학생사회는 학교 측이 일방적으로 의견 표현을 제한하고 있다며 반발했다.

한국외대는 19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이문동 캠퍼스 내 게시판에 붙은 홍콩시위 관련 대자보들 중 외부단체 이름의 대자보들을 모두 철거했다.

학교 측은 대자보를 철거한 자리에 ‘홍콩시위 대자보 부착에 대한 학교 안내문’이라는 제목의 안내문을 붙이고, 안전상의 이유를 들어 외부단체 명의의 대자보를 허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국제교류처장과 학생·인재개발처장은 안내문을 통해 ”최근 홍콩시위와 관련해서 교내에서 많은 갈등이 발생하고 있다”며 ”무분별하고 자극적인 대자보와 유인물 부착으로 갈등이 악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표현의 자유와 개개인의 목소리도 중요하지만 학교는 우선적으로 학내 구성원들의 안전을 지키고 면학 분위기를 유지해야 한다”며 ”무책임한 의사표현으로 학내가 혼란에 빠지고 질서가 훼손된다면 학교는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학교 측은 ”물리적 충돌로 인한 인명피해를 생각한다면 학교는 현 상황을 그대로 방치할 수 없다”면서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불미스러운 상황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외부 단체의 대자보 부착 및 관련 활동을 제한하겠다”고 밝혔다.

학교 관계자는 ”노동단체에 속한 한국외대 학생이 홍콩 관련 대자보를 붙였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한국외대 소속 학생이기는 하지만 내용이 외부단체의 것이므로 제재가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총학생회나 학교 인권동아리에서 붙인 것은 표현의 자유 때문에 제재하지 않지만 특정 정당이나 단체에서 붙인 것은 해당 정당 또는 단체의 내용을 담고 있으므로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방침에 따라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학생 연합체인 ‘홍콩의 진실을 알리는 학생모임‘(학생모임) 대자보도 철거된 상태다. 학생모임은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의미로 대학가에 ‘레넌벽’을 설치하거나 대자보를 부착하고 있다.

지난 14일 한국외대에서는 총학생회 게시판에 붙어 있던 ‘홍콩 항쟁에 지지를!’이라는 제목의 대자보가 훼손되는 일이 발생했다. 이에 대해 이선범 한국외대 비상대책위원장은 ”(외부 단체라고 하더라도) 학교가 일방적으로 철거했다는 점은 동일하다”며 ”외부 단체에 속한 학생의 생각도 한국외대 구성원의 생각이고, 이를 일방적으로 막는 것은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