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1월 19일 21시 02분 KST

문재인 대통령, "조국 사태로 인한 갈등과 분열, 사과드린다"

'국민과의 대화'에서 나온 이야기

뉴스1
19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과의 대화'를 시청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관련된 논란에 대해 또 한 번 사과했다.

문 대통령은 11월 19일 서울 상암동 MBC 미디어센터 공개홀에서 진행된 ‘국민이 묻는다-2019 국민과의 대화’를 통해 ”인사문제는 송구스럽다”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문제는, 제가 그분을 지명한 그 취지와 상관없이, 결과적으로 많은 국민에게 갈등을 주고 국민을 분열시켰다. 정말 송구스럽다. 다시 사과의 말 드린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전 장관이 사퇴 의사를 밝힌 지난 10월 14일에도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결과적으로 국민들 사이에 많은 갈등을 야기한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에 대한 조국 장관의 뜨거운 의지와 이를 위해 온갖 어려움을 묵묵히 견디는 자세는 많은 국민들에게 다시 한 번 검찰개혁의 절실함에 대한 공감을 불러일으켰고 검찰개혁의 큰 동력이 됐다”며 “오늘 조국 법무부 장관이 발표한 검찰개혁 방안은 역대 정부에서 오랜 세월 요구되어 왔지만, 누구도 해내지 못했던 검찰개혁의 큰 발걸음을 떼는 일”이라고 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