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9년 11월 19일 17시 25분 KST

인천공항 확장공사가 시작됐다

완성되면 글로벌 TOP3 공항으로 등극한다

인천공항 제4단계 건설사업이 본격적으로 막을 올렸다. 사업이 완성되면 인천공항은 연간 1억명이 넘는 여객을 수용하며 세계 3대 공항으로 발돋움할 수 있게 된다.

mtcurado via Getty Images
Incheon, South Korea: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 ICN - built on reclaimed land joining Yeongjong and Yongyu Islands - Transportation Center - Seoul'main international airport - photo by M.Torres

국토교통부는 19일, 인천국제공항 제4활주로 건설과 제2여객터미널 확장 계획이 포함된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 기공식’을 열었다.

이날 국토교통부는 ”저가항공사의 급격한 성장(전년 대비 △20%) 등에 따라 장래 항공수요가 큰 폭으로 증가하여, 2030년에는 1억 명 이상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동북아 지역의 허브 공항을 선점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실정”이라면서 ”이러한 항공수요에 대응하여 기반시설(인프라)을 적기에 확충하고 동북아 대표 공항으로서의 지위를 공고히 하기 위해 2024년까지 4단계 건설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인천공항 4단계 건설 사업에는 총 4조 8,405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주요 사업내용은 제2여객터미널 확장, 제4활주로 신설, 계류장 및 연결교통망 등이다.

국토교통부 측은 ”제2여객터미널 확장되면 연간 수용능력 총 1억 600백만 명의 초대형 허브공항이 완성되며 인천공항은 세계 최초로 여객 5천만 명 이상 수용 가능한 여객터미널을 2개 보유하는 공항이 된다”고 설명했다.

제4활주로 신설과 관련해서 국토부 측은 ”(활주로 신설로) 시간당 운항횟수가 90회에서 107회로 증가하게 되어 공항의 안정적 운영이 가능해지고 항공기의 고속탈출 유도로 확충을 통해 항공기 점유시간을 단축함으로써 시설 효율도 극대화 된다”고 이야기했다.

국토부는 인천공항 4단계 사업이 건설로 약 6만개 일자리와 약 13조원의 생산유발 및 부가가치를 창출되며 또 공사가 완료되게 되면 두바이, 이스탄불에 이어 국제선 여객처리·공항 수용 능력 글로벌 TOP 3에 들 것으로 내다봤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