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17일 11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1월 17일 11시 41분 KST

사와지리 에리카가 마약 소지 혐의로 체포됐다

소속사가 공식입장을 냈다

VCG via Getty Images

한국에서도 인지도 높은 일본 배우 사와지리 에리카가 16일 합성 마약 소지 혐의로 체포됐다.

사와지리의 소속사는 공식입장을 통해 ”사와지리 에리카가 마약 단속법 위반 혐의로 체포됐다”고 사실을 확인했다. 또 ”관계 기관 분들과 팬 여러분에게 큰 폐와 걱정을 끼쳐 사과드린다”, ”본인의 처우는 수사 진행 상황을 지켜보며 엄정히 대처해나갈 것”이라고도 밝혔다.

2001년 데뷔한 사와지리는 2005년 드라마 ‘1리터의 눈물‘로 일본과 한국에서 많은 팬을 얻었다. 같은 해 조선학교에 다니는 고교생을 연기한 영화 ‘박치기!‘로 일본 아카데미 시상식 등에서 신인상을 받으며 좋은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이후로는 인터뷰 태도 논란과 사생활 관련 가십으로 더 유명했던 그는 2012년에는 ‘헬터 스켈터’에서 스타덤에 집착하는 배우를 연기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