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17일 11시 00분 KST

'설리 남자친구' 주장한 BJ가 '그알' 출연해 "악플에 징징댈 거면 연예인 안 하셨으면"이라 말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인터뷰 중

sbs

16일 오후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루머의 루머의 루머-누가 진리를 죽였나’ 편이 방송됐다.

‘그것이 알고싶다’는 설리의 죽음 이후에도 확산되고 있는 루머에 주목했다. 한 인터넷 방송 BJ는 자신이 설리의 남자친구라고 주장했고, 그는 영상에서 ”너 평생 잊지 못해”라고 말하며 오열했다. 논란이 되자 BJ는 ”설리 남자친구 사건 해명하겠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제작진은 해당 BJ를 만났다. 그는 ”저는 비방하거나 욕하거나 모욕할 목적은 전혀 없었다. 추모 목적이었다”며 ”남들과는 다르게 해보려 했다. 논란 커질 줄 몰랐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악성 댓글에 대해 말하고 싶다”며 ”솔직히 연예인들이 악성 댓글 갖고 상처받고 이런 거 솔직히 저는 좀 아니라고 봐야 한다. 감내 해야 된다고 본다. 제 기준에서는”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설리씨 안타까운 소식에 악성 댓글 영향 안 미쳤을 거라고 보나”라는 제작진의 질문에 ”악성 댓글 때문에 죽었다고 말하진 않았다. 설리씨가”라고 답한 뒤 ”징징대고 그러실거면 연예인 안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것이 알고싶다’는 이밖에도 악성 댓글을 단 사람들을 몇 명 더 만나 인터뷰했다. 이들의 인터뷰 답변 중에는 ”대중 앞에 나서는데 멘탈 약해서 연예인 하겠냐”, ”연예인은 악플을 견뎌야 좋은 옷, 좋은 차를 누리는 것”이라는 내용이 등장해, 이들이 비슷한 생각을 갖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