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13일 13시 39분 KST

박보영과 소속사가 당분간 활동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언제까지 쉴 지는 아직 알 수 없다"

뉴스1

배우 박보영이 팔 부상으로 휴식을 선언했다. 소속사도 이에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박보영의 소속사 피데스스파티윰 관계자는 13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박보영이 영상에서 알렸듯 팔부상도 있고, 계속 작품을 하며 달려와서 조금 쉬기로 했다. 언제까지 쉴지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당분간 휴식을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박보영은 지난 12일 자신의 V라이브 채널에서 팔 부상 사실을 알리며 당분간 휴식을 취할 예정이라고 직접 밝혔다.

그는 ”건강을 위해서 쉬는 것이다. 내가 조율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더라. (활동 재개까지) 아마 오래 걸리지 않을까 싶다”면서 ”쉰다고 뭐라고 할 수도 있지만 어쩔 수 없다. 정신 차리라는 말을 듣기도 했는데 너무 힘들다. 나도 슬프다. 너무 질타하진 말아달라. 차기작은 건강해진 후에 많이 하겠다”고 알려 눈길을 끌었다.

네이버 V앱 방송 중

또한 ”재정비 시간을 가진 후 또 연락하겠다. 언제가 될지 모르겠고 어려울 수 있지만 잘 극복하고 용기내서 다시 V앱을 켜도록 하겠다”고 인사했다.

박보영은 지난해 영화 ‘너의 결혼식‘, 올해 6월 종영한 tvN 드라마 ‘어비스’에서 주연을 맡았다.

Photo gallery 부산영화제의 티모시 샬라메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