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1월 13일 12시 12분 KST

이언주가 신당 창당을 추진하고 있다 (feat. 국대떡볶이 대표)

이정훈 울산대 교수와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등이 신당 합류 인물로 꼽혔다.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연내 신당 창당을 추진하고 있다. 당명은 가칭 ‘자유와 민주 4.0’이다.

12일 이 의원은 지지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대한민국의 국체가 무너지는 것만은 막아야 한다는 절박함에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결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뉴스1

또 ”지금 이대로는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을 수 없다. 세대교체를 통한 시대교체를 이뤄내야 한다”며 ”강고한 자유민주 시민사회의 구현과 정의로운 일류국가의 새 길을 열어가야 한다. 함께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 의원의 신당 창당은 ‘보수 정치’의 세대교체를 이루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80년대 학번, 60년대생인 ’86 세대’를 90년대 학번, 70년대생 세대로 교체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 의원은 신당에 합류할 특정 인물을 꼽기도 했는데, 여기에는 이정훈 울산대 교수와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등이 포함됐다.

이 의원실 관계자는 신당 창당 추진을 인정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이 의원실 관계자는 ”이번 주에 결정됐다. 신당 창당을 추진하는 것은 맞다”라며 ”‘한국당도 정확한 보수라고 보기는 그렇다. 한국당에 들어간다는 생각을 갖지 말자’며 신당 이야기가 나왔다”고 밝혔다.

다만 이 교수나 김 대표의 영입에 대해서는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