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1월 11일 18시 06분 KST

"문재인 물어뜯고 싶다" 황영호 한국당 위원장이 막말 논란에 결국 사과했다

문 대통령을 향해 ‘미친 X’ 같은 욕설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자유한국당 황영호 청주청원 당협위원장이 11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일부 부적절한 발언을 사과했다

황영호 자유한국당 청주 청원구 당원협의회 위원장이 최근 논란이 됐던 문재인 대통령 비하 발언에 대해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른 진영 간 찬반을 떠나 절제되지 못한 표현으로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황 위원장은 11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시 발언은 의도되거나 계산된 것은 전혀 아니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황 위원장이 지난 2일 청주 상당공원 인근에서 열린 정권 규탄 집회에서 “문재인 이 인간 하는 것을 보면 정말 물어뜯고 싶고 옆에 있으면 귀뽀라지(귀싸대기)를 올려붙이고 싶다”고 발언한 것이 논란이 됐다. 황 위원장은 당문 대통령을 향해 ‘미친 X’ 같은 욕설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민주당 충북도당은 논평을 내고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망언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사과를 요구했었다. 

황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평소 정책 비판은 할 수 있지만, 정치인 등에 대한 인신공격은 안 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치권도 오늘을 계기로 더 이상 소모적 논쟁을 종식해야 한다. 산적한 현안과 지역발전 방안에 대해 다 함께 지혜를 모아 달라”고 촉구했다.

황 위원장은 지난 6일 한국당 청원구 당협위원장으로 추대됐으며, 내년 총선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