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11일 17시 47분 KST

김호영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가 입을 열었다

김호영 측은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다.

뉴스1
배우 김호영

배우 김호영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A씨가 언론에 입장을 밝혔다.

A씨는 11일 SBS funE에 ”내가 성추행을 당한 사람”이라며 “9월 24일 그 사건이 일어났고, 일주일 후 고소장을 접수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김호영과 약 2년 정도 알고 지낸 사이라면서, 성추행을 당한 날은 업무 관련 약속을 잡고 만났다고 했다.

A씨에 따르면 당시 두 사람은 김호영의 집 근처에 세워진 차에서 대화를 나눴고, 그러던 중 김호영이 피곤하다며 잠이 들었다. 이어 그는 자신도 잠이 들었다며 이상한 낌새에 깨 보니 바지가 벗겨져 있었다고 말했다.

A씨는 ”바지가 벗겨진 채로 차를 뛰쳐나가는 내 모습은 근처 CCTV에도 기록돼 있을 것”이라며 ”너무 놀라 따지지도 못하고 집으로 왔다. 사과 연락을 기다렸는데 한참이 지나도 연락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김호영에게 사과를 요구했지만 그는 줄곧 답장이 없다가 얼마 후 ”해프닝이다. 그날 일이 힘들어 하나님께 회개 기도를 했다”면서 소속사 대표와 이야기를 하라는 연락을 해 왔다고도 덧붙였다.

또 A씨는 ”김호영 소속사 대표가 원하는 게 무엇인지 물으며 보상을 약속했다”면서 ”나중에는 내가 먼저 유혹했다고 모함하더라”고 고소 배경을 밝혔다. 당시 상황을 입증할 만한 증거도 경찰에 모두 제출했다는 설명이다.

김호영의 성추행 의혹은 이날 더팩트의 보도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김호영 소속사 PLK엔터테인먼트는 뉴스1 등에 ”(성추행은) 전혀 사실무근이며 구체적 내용을 본인에게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현재 김호영이 출연 중인 tvN ‘쌉니다 천리마 마트‘와 MBC ‘복면가왕’ 측 역시 그의 피소에 대해 ″상황 파악 중”이라고 알렸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