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11일 14시 11분 KST

방송인 이상민이 '69억 빚' 관련 현재 상황에 대해 말했다

‘김영철의 파워FM’에 출연해 빚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방송인 이상민이 모든 은행에서의 압류가 해제돼 어느 은행에서도 계좌를 개설할 수 있다고 밝혔다.

11일 방송된 SBS파워FM 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에는 이상민이 출연했다. 이날 이상민은 DJ 김영철과 ‘빚’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통장을 만들 수 있냐”는 질문을 받았다.

뉴스1

이에 이상민은 ”이제 제한 은행이 없어서 통장을 만들 수 있다”라며 ”통장을 새로 만들지는 않았고 이전에 쓰던 은행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몇 년째 같은 목표가 늘 지금처럼만 가고 싶다는 것”이라며 ”변함 없이 사는 게 힘들더라. 더 건방져지지 않고, 급해지지 않고, 욕심내지 않고 지금처럼만 유지하고 싶다”고 털어놨다.

앞서 이상민은 지난 2005년부터 69억원에 달하는 빚을 갚아 왔다. 당시 이상민이 운영하던 음반기획사가 부도났고, 이후 진행한 외식 사업은 실패했던 것이다. 이에 금융채무불이행자가 된 이상민은 지속적인 방송 활동으로 빚을 갚아 왔다. 이 과정에서 tvN ‘더지니어스1’ 우승 상금은 모두 압류당했고, 촬영장에 채권자가 들어닥치는 일도 있었다.

김영철은 ”작년에 ‘철파엠’ 출연했을 때 ‘내년에는 수입이 플러스가 된다’고 했었다”고 말했고, 이상민은 ”그렇다. 플러스가 됐다”고 답했다.

다만 완전히 빚을 갚은 것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이상민은 지난 2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 ”빚을 다 갚은 건 아니고, 모든 은행에서 압류 해제가 된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