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11일 15시 13분 KST

전학생 가족에 '집 무상 제공' 파격 제안한 초등학교가 있다

약 2억8000만원을 들여 새로 짓는 건물이다.

전라남도 화순군 북면에 있는 아산초등학교. 광주역에서 차로 50분 가량이 걸린다. 네이버 지도 캡처.

광주시에서 차로 50분 가야 도착하는 전남 화순군 북면. 그곳에는 전교생이 27명 뿐인 아산초등학교가 있다. 조그만 시골학교지만, 학생들은 인근 22개 마을에서 통학한다. 주변 4개 분교와 통폐합됐기 때문이다. 

내년 이 학교에 입학하는 신입생은 2명이다. 한명도 없을 뻔 했다. 그러나 학교가 ‘집 무상 제공’이라는 파격 조치를 내걸면서 신입생이 들어오게 됐다. ‘무상 제공’하는 집이지만 노후된 집을 조금 수리한 수준인 것도 아니다. 약 2억8000만원을 들여 새로 짓는 건물이다. 12월 완공된다. 이 집에는 살게 될 가족은 초등학교 2학년 쌍둥이와 유치생원 자녀를 두고 있다. 쌍둥이 자녀들이 내년 아산초 학생이 된다. 

아산초등학교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했던 걸까. 중앙일보에 따르면 아산초 김경순 교장은 집 문제만 해결되면 시골 학교도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해 무상 주택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아산초등학교 자체의 교육환경은 탁월하다. 전교생에게 태블릿 PC가 지급되며, 운동장엔 천연잔디가 깔려 있다. 백암산 자락에 있어 공기도 좋다.

문제는 거주할 집이 어렵다는 점이었다. 이 지역에서 살기를 원하는 학부모들이 교육환경을 마음에 들어하면서도 집 문제 때문에 이주를 포기한 경우가 많았다는 것이다. 김 교장은 ”지난해 3월 부임한 이후 아산초로 전학을 문의하는 전화를 서울, 순천, 광주 등 여러 곳에서 받았다”면서도 ”학부모들을 학교로 불러 교육 환경을 보여주면 전학을 검토하지만, 집 문제 때문에 돌아선다”고 토로했다. 

김 교장은 ”쓰지 않던 옛 교사 관사 부지에 주택을 지어 전학을 유도할 테니 도와달라고 화순군청에 제안했다”고 말했다. 화순군은 김 교장의 제안을 받아들여 약 2억8000만원의 건축비를 부담하기로 했다. 2가구가 살 수 있는 1층짜리 건물이다. 화순교육지원청은 약 1억원의 학교 내 관사 부지와 철거비를 제공했다.  

학교 측은 초등학교 자녀가 졸업해도 중학교까지 이 주택에서 살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유치원생 자녀가 이 학교에 입학해도 이 집에서 계속 살 수 있다. 김 교장은 ”시골에도 청년과 신혼부부들이 살 수 있는 청년 주택, 임대주택 공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