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1월 11일 11시 24분 KST

이자스민이 정의당 입당식에서 노회찬의 '6411번 버스'를 언급했다

"정의당과 함께 새로운 출발을 하려고 한다"

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자스민 전 의원 정의당 입당식에서 이 자스민 전의원 손을 잡고 있다. 심상정 대표는 '18대 국회 때 이자스민 전 의원과 상임위에서 함께 일한 일화를 소개'했다.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 소속 국회의원으로 활동했던 이자스민이 11일 정의당 입당식을 가졌다. 이 전 의원은 이 자리에서 정의당 인권특별위원장에 임명됐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 전 의원의 과거 활동과 관련해 ”차별받는 소수자를 대변한다는 점에서 늘 같은 편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자스민은 ”누군가를 응원한다면 조용히 응원하지 말아달라”며 입당 소감을 아래와 같이 밝혔다.

뉴스1
.

″정의당과 함께 새로운 출발을 하려고 한다. 정의당은 약자를 위해 행동하는 깨어있고 열려있는 분들이라고 말씀하셔서 입당하게 됐다.”

″우리나라 인구의 4~5% 정도가 이주민이지만 아직 우리사회에서 약자다. 경험, 문화 여러가지에 있어 차별적 요소가 작용한다. 이주민들의 보편적 기본적 권리에 대해 아무도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 누군가는 해야할 일이고, 제가 할 수 있도록 도와줬으면 좋겠다.”

 ”(노회찬 전 의원이 얘기한 6411번 버스를 언급하며) 구로, 영등포, 대림동 등지에서 존재감 없이 살아가는 대한민국의 이주민들을 위해서 일하겠다” -(11월 11일, 뉴스1)

뉴스1
.

″누군가를 응원한다면 조용히 응원하지 말아달라. 그 목소리에 저와 많은 분들이 힘을 얻고 모르는 사이 담대한 미래를 만들 것이다. 큰소리로 응원하고 함께 행동해 달라. 저와 함께 목소리를 내주고 함께 행동해준 정의당에 왔다.”

″깨어있고 열려있는 정의당에서 다양성을 추구하고 (이주민들이) 자부심을 갖고 살 수 있는 대한민국이 될 수 있도록 제 역할을 충실히 해나가며 부끄럽지 않은 정의당원이 되겠다.” -(11월 11일, 뉴스1)

뉴스1
이자스민 전 국회의원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입당식에서 심상정 대표로 부터 인권특별위원장 임명장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