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1월 11일 10시 40분 KST

홍준표가 "참으로 부적절한 처신"이라며 황교안을 비판했다

최근 보수 통합이 지지부진한 것에 대해서도 한마디 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겨냥해 ”이판에 청와대 회동도 부적절했지만 할 수 없이 갔다면 정국 혼란의 주범인 문 대통령과 담판하고 뛰쳐나왔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아무런 의미 없는 민주당 2중대 노릇 하는 사람과 다투고 주범인 대통령이 말리는 연출을 하게 하였으니 참으로 부적절한 처신을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전날(10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만찬에 참석했다. 이날 황 대표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선거제 개편안 관련 대화를 하다 언성을 높인 것으로 알려졌다.

홍 전 대표는 황 대표의 전날 행동을 비판하면서 ”선거법 개악의 주범은 제쳐 두고 야당끼리 다투는 모양새를 연출 하게 했으니 지극히 잘못된 처신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 

홍 전 대표는 최근 보수 통합 논의가 지지부진한 것에 대해서도 ”원래 야권 통합이란 물밑에서 다 합의된 후에 전격적으로 공개하여 싸인을 하는 것인데 아무런 준비 없이 이를 공개하는 쇼로 연출 함으로써 다 죽어가는 유승민만 통합의 핵으로 부상하게 하여 유승민만 살려 주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노련한 유승민이 정치 초년생을 데리고 즐기는 형국이 되었으니 장차 이 일을 어떻게 풀어갈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홍 전 대표는 이에 앞서 ”탄핵을 사이에 두고 서로 갈등하지만 문 정권 타도라는 목표는 같지 않은가? 통합이 안 되면 공존하는 그리고 연대하는 방안도 강구하거라”고 의견을 전하기도 했다.

앞서 황교안 대표는 “유승민 대표와도 직·간접적 소통을 해왔고 우리공화당과도 직·간접적인 논의들을 나눈 바가 있다”면서 보수 통합 추진을 공식화했다. 하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문제와 관련해 유승민 의원 측과 우리공화당 측이 극명한 견해차를 보이며 난항을 예고했다. 또 유승민 의원을 중심으로 하는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은 지난 10일 한국당과의 통합 논의에 선을 긋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