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10일 15시 40분 KST

유승민 측 "자유한국당과 통합 없다"

분명히 선을 그었다

유승민 의원을 중심으로 움직이는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이하 변혁)이 자유한국당과의 통합 논의에서 선을 그으며 ‘개혁보수의 길’을 재건하겠다고 설명했다.

 

권은희·유의동 변혁 신당기획단 공동단장이 10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오찬을 갖고 취재진들에게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신당 창당 관련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변혁 신당추진기획단 공동단장인 권은희·유의동 의원은 10일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며칠 전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보수통합을 제안했지만 한국당과의 통합은 없다”며 ”유승민 전 대표의 개혁보수의 길을 재건하는 노력은 향후 신당을 중심을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정치권은 여태까지) 진영의 논리로 서로 싸우고, 진영의 논리로 국민들을 분열시켜왔다”면서 ”우리는 진영의 정치를 넘어서 상식에 기반하는 정치로 나아가고자 한다”고 각오를 밝혔다.

변혁 측은 ”안철수 전 대표의 제3지대의 길, 합리적 중도를 위한 길 역시 향후 신당을 중심으로 이루어지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신당 창당 후 안철수 전 의원이 합류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자유한국당이 혁신에 나선다면 연대나 통합 논의가 가능하냐는 질문에 변혁 측은 ”한국당이 그렇게 할 수 있는 당이라고 보지 않는다”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