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09일 11시 30분 KST

양현석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사진)

총 3개의 혐의를 받고 있다.

뉴스1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청사에 출석하는 양현석 전 대표의 모습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23·김한빈)의 마약구매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를 협박했다는 혐의를 받는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전 총괄 프로듀서가 9일 경찰에 출석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이날 양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공익신고자 A씨에게 회유와 협박을 했는지 등 여부를 중점적으로 파악할 것으로 보인다.

양씨는 오전 10시 빠른 걸음으로 조사실에 향하면서 ”(A씨에 대한) 회유와 협박에 대한 사실을 인정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네, 성실히 경찰 조사에 임하겠습니다”고만 답했다. 업무상 배임과 범인도피 교사죄 혐의에 대한 질문에는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청사 내부로 들어갔다.

뉴스1

양씨가 받는 혐의는 △협박 △업무상 배임 △범인도피 교사죄 등 총 3개다.

양씨는 2016년 A씨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붙잡혔을 당시 수사기관에 김한빈씨와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를 증거로 제출하자 A씨를 회유·협박해 진술을 번복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양씨는 대가로 A씨에게 변호사 비용을 제공했는데 A씨가 YG 소속이 아님에도 회삿돈으로 비용을 지급해 업무상 배임 혐의도 받고 있다.

뉴스1

아울러 A씨의 진술을 번복하게 함으로써 범죄 혐의가 있는 김한빈씨에 대한 경찰의 수사를 막은 것은 범인도피 교사죄에 해당한다.

양씨에 대한 조사는 이날 오후 늦게까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