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1월 08일 17시 27분 KST

검찰이 나경원 '자녀 입시 특혜 의혹' 수사에 착수했다

민생경제연구소와 국제법률전문가협회 등이 나경원 원내대표를 고발했다.

검찰이 자녀 부장입학 의혹으로 고발당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8일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성상헌)는 이날 오후 나 원내대표를 고발한 시민단체 민생경제연구소 안진걸 소장을 불러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뉴스1

안 소장은 이날 고발인 조사에 앞서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안 소장은 이 자리에서 ”나 원내대표는 자녀 입시, 성적 비리 의혹 및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 관련 특혜 의혹 등을 받고 있다”며 ”관련된 여러 자료를 다시 한 번 검찰에 제출하고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와 구속, 엄벌을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들은 ”검찰이 마지못해 수사에 착수한 느낌이 든다”라며 ”제대로 수사하지 않으면 언론과 여론의 거센 비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일부 사건은 과잉 조사를 하면서 이번 사건은 아예 수사하지 않고 비호한다”며 ”공정한 법적 잣대를 들이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민생경제연구소와 국제법률전문가협회 등은 지난 9월, 서울중앙지검에 나 원내대표의 자녀 관련 ‘업무방해 의혹’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나 원내대표의 딸과 아들이 각각 성신여대와 미국 예일대학교의 입시를 치르는 과정에서 부정이 발생했다며 수사를 의뢰했고, 이후에도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사학비리 의혹과 SOK 사유화 및 특혜 의혹 등으로 나 원내대표를 추가 고발했다.

한편 이들 단체는 다음주 중 나 원내대표 일가의 ‘홍신학원’ 관련 다섯 번째 고발장을 접수할 방침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