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07일 19시 42분 KST

자신을 넘어선 손흥민에게 차범근 감독이 보인 반응

전설이 전설에게

토트넘 훗스퍼의 손흥민이 한국시각으로 7일 열린 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4차전 경기에서 세르비아의 츠르베나 즈베즈다를 상대로 2골을 뽑아내며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이 갖고 있던 유럽 프로축구 통산 한국인 최다골 신기록을 갈아치운 가운데 차범근 감독이 다음 칼럼에 ”우리 흥민이의 모습이 너무나 자랑스럽다!”는 칼럼을 기고하며 손흥민 선수를 아낌없이 칭찬했다. 

 

The Independent

 

차범근 감독은 이 칼럼에서 ”우리 흥민이의 모습을 보면서 참 대견하고 의젓하다는 생각에 얼마나 자랑스러운지 모른다”며 ”차범근을 넘어섰다? 이런 것은 의미가 없다. 내가 뛰었던 분데스리가와 지금 흥민이가 뛰고 있는 영국리그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격렬해졌다. (손흥민 선수가) 훨씬 힘든 축구를 하고 있는 것”이라며 손흥민 선수의 기록을 추켜세웠다.

차 감독은 자신의 아내가 자신과 손흥민을 비교하면 “박지성하고 차범근을 합쳐도 흥민이한테 안돼!!”라고 농담하는 것을 소개하며 ”지성아 미안하다. 대세는 흥민이”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차 감독은 ”스타는 항상 극적인 상황이 따라오는데, 지금 같은 때에 모두의 염려를 이렇게 말끔히 씻어 주는 골은 우리 흥민이는 타고난 스타 같다”며 ”흥민이가 내 품에 안겨 울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이제는 후배들이 흥민이 품에 안겨 훌쩍일 때가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차 감독은 ”자랑스러운 우리 흥민이. 너를 좋아하는 팬들만큼이나 나도 너를 사랑한다!”면서 ”그리고 기자님들은 앞으로 흥민이 기록을 쓸 때면 차범근+몇 골이라고 좀 써주구려. 흥민이 덕에 내 이름도 좀 알려집시다!”라는 농담을 덧붙이며 칼럼을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