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07일 16시 09분 KST

검찰이 고유정을 '의붓아들 살해 혐의'로 추가 기소한 증거들

고유정의 현 남편 홍모씨 측도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고유정(36)이 의붓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7일 제주지검은 고유정을 의붓아들 살인 혐의로 기소하고 재판부에 현재 진행 중인 전 남편 살인사건과의 병합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고유정은 지난 3월, 청주 자택에서 5세였던 의붓아들 A군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A군은 3월 2일 오전 10시 10분쯤 아버지인 고유정의 현남편 홍모씨와 함께 잠든 방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A군의 사인은 외부 압력에 눌린 질식사로 추정됐다. 당시 홍씨는 ”아들과 함께 잠을 자고 일어나 보니 숨져 있었다”고 진술했으며, A군에게는 폭행이나 아동학대 의심점이 발견되지 않았다.

뉴스1
고유정과 홍모씨.

검찰은 고유정이 침대에서 자고 있던 A군의 얼굴을 아래로 돌린 뒤 뒤통수를 10분 이상 눌러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애초 고유정은 ”사건 당일 홍씨와 A군이 자는 방과 다른 방에서 잠을 자고 있어서 몰랐다”고 진술했으나, A군이 숨진 날 새벽 고유정이 잠들지 않고 깨어있었다는 것이 고유정의 휴대전화 기록을 통해 발각됐다.

검찰은 고유정이 2018년 10월에서 2019년 2월 사이 두 차례 유산을 겪었으며, 이 과정에서 홍씨가 유산을 겪은 자신보다 A군을 아끼는 태도를 보이자 적개심을 품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판단했다.

앞서 청주경찰의 조사 결과 홍씨의 모발에서는 통상적인 약물검사 항목에 포함되지 않는 수명유도제 성분인 독세핀(Doxepin)이 검출됐다. 이는 고유정이 지난해 11월 처방받은 약과 동일했다.

한편 고유정의 기소 소식이 전해지자 홍씨 측은 ”법정 최고형인 사형이 선고되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씨 측 법률대리인 이정도 변호사는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처음에는 기소가 어렵다고 했는데, 기소를 해 주어 감사하다”라며 ”직접적 증거가 부족한 상황이지만 검찰이 전 남편 살인사건과 병합을 신청한다는 것은 그만큼 유죄를 입증할만큼 충분한 수사가 이뤄졌다는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