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07일 15시 12분 KST

'백종원의 골목식당' 포방터 돈가스집이 결국 포방터 시장을 떠난다

밀려드는 인파에 인근 주민들의 민원은 끊이질 않았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하며 유명해진 서울 홍은동 포방터 돈가스집이 결국 포방터를 떠나게 됐다.

SBS는 7일, 연말 방송할 ‘골목식당’ 겨울 특집에서 지난 1년여 간 포방터 돈가스집이 겪은 고충을 다룰 예정이라고 밝혔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포방터 돈가스집은 지난해 11월 방송을 탄 이후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손님들이 몰려왔다. 사장 부부는 대기실을 두 곳이나 마련하고 하루 정해진 분량이 팔리면 더 이상 손님을 받지 않는 등 나름대로의 고육책을 마련했으나, 밀려드는 인파에 인근 주민들의 민원은 끊이질 않았다.

앞서 지난 8월, 포방터 돈가스집 사장 부부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해 가게의 성업과 민원에 대한 고충을 털어놓은 바 있다. 당시 부부는 “둘 다 병이 나서 너무 아프다. 방송을 통해 받은 게 많으니 골목상권 부흥이라는 프로그램 취지를 위해서라도 가게를 유지하려 했다”면서도 ”가게 위치 변경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결국 이들은 포방터를 떠나기로 결론내린 것으로 보인다. 이들이 이사할 수밖에 없던 이유와 이사 결정 과정, 새로운 터전에서의 첫 오픈은 모두 ‘백종원의 골목식당’ 겨울 특집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정확한 방송일은 미정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