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07일 17시 09분 KST

인천의 한 카페에서 48세 남성이 중년 여성 살해 뒤 극단적 선택을 했다

두 사람은 함께 카페를 운영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MicroStockHub via Getty Images

인천 부평구의 한 커피숍에서 40대 남성이 50대 여성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후 그 흉기를 이용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

7일 인천 부평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30분쯤 인천시 부평구 십정동의 한 커피숍에서 A씨(48·남)와 B씨(57·여)가 숨져 있는 것을 옆 가게 주인 C씨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신고자 C씨는 “A씨와 B씨가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어 신고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은 A씨가 B씨의 복부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후 같은 흉기를 이용해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인일보에 따르면, 해당 커피숍은 A씨와 B씨가 운영하던 곳으로 사건 당시 다른 손님이나 종업원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B씨를 흉기로 찔러 사망하게 한 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조사됐다”며 “A씨가 B씨를 흉기로 찌른 이유는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A씨가 사망한 만큼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 종결을 검토할 계획이다.

본인이나 주변 사람을 위해 도움이 필요한 경우 다음 전화번호로 24시간 전화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자살예방핫라인 1577-0199 / 희망의 전화 129 / 생명의 전화 1588-9191 / 청소년 전화 1388) 생명의 전화 홈페이지(클릭)에서 우울 및 스트레스 척도를 자가진단해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