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1월 07일 12시 06분 KST

유승민이 황교안의 '보수 대통합' 제안에 심드렁한 반응을 보였다

앞서 황교안 대표는 보수 대통합을 제안했다

뉴스1
유승민 의원 

바른미래당의 비당권파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을 이끄는 유승민 의원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보수 대통합’ 제안에 ”탄핵 문제에 잘잘못을 따지지 말고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 이 문제에 대해 한국당의 동의가 없으면 통합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승민 의원은 7일 국회에서 열린 변혁 비상회의 직후 ”보수가 3년 전의 이 문제(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를 갖고 서로 손가락질하고 잘잘못을 따지고 책임을 묻는다면 보수통합은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유 의원은 또 신당 창당을 위해 신당기획단을 구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신당기획단 단장은 권은희, 유의동 의원이 맡기로 했다. 

유 의원은 ”신당기획단이 출발해서 권은희와 유의동 의원이 생각을 정리해서 조만간 빠른 시간 내 생각 말씀 드릴 것”이라면서 “12월 10일 정기국회 끝나는 게 중요한 기점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그는 신당 창당과 한국당 통합은 별개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한국당과의 통합 여부’에 대한 질문을 받자 ”신당을 당 대 당 통합 수단으로 사용하겠다는 마음은 없다”며 ”선거를 앞두고 말 몇 마디나 악수해서 보수 재건이 가능한 일인지 저는 굉장히 어렵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변혁 내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의 ‘보수 통합’ 합의 여부에 대해서도 ”변혁이 가야 할 길은 개혁적 중도보수를 계속하기 위한 신당으로 가야 한다고 말씀드렸고, 국민의당 출신 일곱 분도 동의했지만 100% 동의했다 말할 수는 없다”며 ”신당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100% 동의해 의기투합이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보수 대통합’ 제안에 우리공화당이 반발한 것에 대해선 ”모든 세력이 참여하는 보수세력이란 건 애매한 얘기”라면서 ”계속 과거의 문제, 3년 전 탄핵 문제에 매달린 분들과 같이 보수를 재건할 수 있단 생각은 굉장히 현실성이 없는 생각이고, 그런 빅텐트가 성공하리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전날(6일) 황교안 대표는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유승민 대표와도 직·간접적 소통을 해왔고 우리공화당과도 직·간접적인 논의들을 나눈 바가 있다”고 밝히면서 보수통합 추진을 본격화했다. 이에 유 의원은 제가 제안한 보수재건의 원칙을 받아들일 진정한 의지가 있다면 대화를 시작하겠다”고 입장을 전하면서 보수 재건의 3대 원칙( ‘탄핵의 강’을 건너고, 개혁보수를 지향하며, 낡은 집을 허물고 새 집을 짓자)을 제시한 바 있다. 

하지만 우리공화당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묻어버리면서 하자고 하는 보수통합 논의는 불의한 자들의 야합이요, 모래 위의 성일 뿐”이라며 ”유승민 포함 탄핵 5적을 정리도 못 하면서 무슨 통합을 말하는가”라고 지적하며 통합 제안을 거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