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06일 16시 45분 KST

황교안 대표가 보수통합 추진을 공식화했다

'보수 빅텐트'는 성공할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6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민주주의를 받드는 모든 분과 정치적 통합을 추진할 것을 선언한다”며 보수통합 추진을 본격화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황 대표는 이날 ”우리가 분열을 방치해 좌파 정권의 질주를 멈추지 못하면 역사에 또 한 번 큰 죄를 짓는 일이 될 것”이라며 ”내년 총선에서 확실히 승리하고 미래의 대안이 될 수 있는 강력한 정치 세력을 구축해야 한다”며 보수 통합 추진 이유를 설명했다.

황 대표는 보수 진영이 ”탄핵 과정에서 분열돼 정권을 내주고, 두 전직 대통령이 영어의 몸이 되면서 자유 우파가 정치적 상처를 입은 것을 부인할 수는 없다”며 ”자유 우파 정치인 모두 책임을 남에게 돌릴 것이 아니라 스스로 성찰해야 한다. 대표인 저의 책임이고, 한국당의 책임이며, 자유 우파 정치인 모두의 책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총선 일정을 감안할 때 통합 논의를 더 이상 늦출 수 없다”며 ”물밑에서 하던 논의를 본격화하고 과정마다 국민의 뜻을 반영하고 당내 통합 논의기구를 설치하겠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구체적으로 ”유승민 대표와도 직·간접적 소통을 해왔고 우리공화당과도 직·간접적인 논의들을 나눈 바가 있다”고 설명하며 ”앞으로 논의 과정에서 열매를 맺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험지 출마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대해 황 대표는 ”당을 위해서라면 모든 것을 다 하겠다”며 ”아직 원외라서 여러 가능성이 있는데, 우리 당에 필요한 방향이 뭘까, 당원·국민과 뜻을 모아서 모든 것을 다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