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06일 13시 53분 KST

검찰이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을 설치한다고 밝혔다

이르면 주중에 출범 예정이다.

뉴스1
검찰 

검찰이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특수단)’을 구성하고 수사에 착수한다. 앞서 세월호 참사 당시 단원고 학생이 신속히 후송되지 못해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전면 재수사 요구가 불거졌다.

대검찰청은 ”세월호 참사 관련 수사 의뢰 사건 등 수사를 위해 특수단을 설치해 철저히 수사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임관혁 안산지청장이 특수단 단장을 맡고, 대검 반부패·강력부에서 수사 지휘를 맡는다. 특수단은 서울 서초동 서울고검 청사에 마련되며, 이르면 주중에 출범 예정이다. 

검찰은 그동안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에서 조사대상으로 삼았던 것들을 다시 살펴볼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31일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세월호 참사 당일 해경이 맥박이 있는 익수자를 발견하고도 병원 이송까지 4시간 41분이 걸렸고, 헬기를 이용할 수 있는 상황이었으나 이용하지 못했다”고 발표했다.

또한,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는 지난 2일 세월호 참사 책임자 122명을 검찰에 고소 및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이 단체가 작성한 명단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등이 포함됐다.

뉴스1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세월호 피해자 가족들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세월호 참사 전면 재수사와 책임자철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