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1월 06일 11시 52분 KST

자유한국당 내에서 불만이 쏟아진다. 황교안 리더십이 흔들리고 있다.

직접 영입에 나섰던 박찬주 예비역 육군 대장 논란의 여파가 컸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며 대화를 하고 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자유한국당에서 황교안 대표를 향해 쇄신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앞서 황 대표가 직접 영입에 나섰던 박찬주 예비역 육군 대장은 공관병 갑질 논란에 이어 삼청교육대 관련 발언으로 많은 비난을 샀다. 지난 4일 출범한 총선기획단도 영남권과 친박 인사들에 치우쳤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논란이 이어지자 황 대표는 박찬주 예비역 육군 대장의 영입 철회를 시사했지만, 당 내부에서는 초·재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쇄신론이 나오고 있다. 재선인 김태흠 의원은 지난 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현역의원은 출마 지역, 공천 여부 등 모든 기득권을 포기하고 당의 결정에 순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뉴스1
김태흠 의원 

김 의원은 이어 ”영남권, 서울 강남 3구 등 3선 이상 선배 의원님들께서는 정치에서 용퇴하시든가 당의 결정에 따라 수도권 험지에서 출마해 주시기 바란다. 원외 전·현직 당 지도부, 지도자를 자처하는 인사들도 예외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당 대표부터 희생하는 솔선수범을 보이고 현역의원을 포함한 당 구성원 모두가 기득권을 버리고 환골탈태(換骨奪胎)하겠다는 자세로 임해야 한다”면서 ”보수우파 대통합은 반드시 필요하다. 그러나 먼저 당의 가치 재정립과 미래비전 제시가 우선”이라고 주장했다.

성일종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과거 여당 소속으로 3선까지 하셨던 분들에 대한 수도권 출마요청은 진정한 개혁을 위한 첫걸음”이라면서 ”당에서 큰 책임을 지셨거나 정부에서 고위직을 맡으셨던 분들은 국지전에서 이기려 하지 말고 당을 위한 헌신과 나라를 구하는 길을 험지에서 열어주시기를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장제원 의원은 보수통합을 강조했다. 장 의원은 ”개혁보수와 정통보수가 통합하여 큰집을 지어야 한다. 피해의식에 사로잡힌 ‘과거형 인재’가 아니라, 외연 확장을 위한 ‘미래형 인재’를 영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또 민주당의 총선기획단 인선을 언급하면서 ”자유한국당도 달라져야 한다. 지지층만 바라보는 폐쇄적인 모습을 탈피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한 영남권 중진 의원도 ”국민들은 젊은층·여성을 대거 기용해 총선기획단을 꾸린 민주당과 우리를 비교한다. 그런데 지도부는 조국 이후의 로드맵 없이 반문연대만 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익명을 요구한 재선 의원도 ”총선이 실패하면 황 대표도 끝”이라고 황 대표를 겨냥한 발언을 했다.

쇄신 요구가 이어지자 황 대표는 ”저부터 새롭게 태어나는 진정한 혁신과 미래로 나아가는 올바른 통합을 통해 새 정치를 확실히 보여드리는 것만이 유일한 방법”이라고 6일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밝혔다. 황 대표는 또 김태흠 의원의 ‘영남·강남 3선 이상 용퇴’ 주장에 대해선 ”당을 위한 충정에서 비롯된 말씀이라 생각한다”며 공감했다. 

인적 쇄신과 관련해선 ”총선기획단에서 면밀한 검토를 하고 당의 변화된 모습을 국민께 보여드리겠다”며 ”힘을 합쳐 총선에서 반드시 이겨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좀 더 긴장감을 갖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