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11월 05일 17시 46분 KST

100년 동안 꼼짝 않던 나이아가라 폭포의 거대한 바지선이 처음으로 움직였다

언제 폭포 아래로 떨어질지 모른다

나이아가라 폭포 쪽으로 가는 물길 위, 바위에 걸려 100년 넘게 꼼짝 않던 거대한 바지선이 움직였다. 여기서 조금 더 움직이면 폭포로 직행이다. NBC 뉴스(영상 참조)에 따르면 이 배가 원래 있던 위치에서 약 45미터가량 폭포 쪽으로 움직인 게 확인됐다. 약 600m만 더 가면 나이아가라 폭포 중 가장 거대한 폭포인 호스슈 폭포에 가닿게 된다.

1918년 예인선에서 떨어져 나간 이 바지선은 바위에 걸린 이후 한 번도 움직인 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지역에 몰아친 폭풍의 영향으로 약 101년 만에 움직이자 관리 당국은 긴장하기 시작했다. 나이아가라 공원 관리위원회는 페이스북을 통해 ”배가 한번 측면으로 뒤집히고 길게 돈 것 같다”고 설명했다. 80피트(약 24m)에 달하는 이 배는 심지어 구글 어스의 위성 사진으로도 확인 할 수 있다.

구글어스 캡처
바지선

공원 관리자인 짐 힐은 캐나다 CBC뉴스에 ”며칠 후에 움직일 수도 있고, 수년 동안 그대로 못 박혀 있을 수도 있다”라며 ”아무도 모른다”고 말했다. 

박세회 sehoi.par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