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05일 12시 13분 KST

박찬주가 '삼청교육대' 발언에 대해 "사과할 뜻 없다"며 내놓은 해명

군인권센터의 임태훈 소장을 향해 '삼청교육대에 가야 한다'고 맹비난해 논란이 됐다.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공관병 갑질’ 등 의혹을 제기한 군인권센터의 임태훈 소장을 겨냥하며 ”삼청교육대에 가야 한다”고 맹비난한 가운데, 임 소장에게 ”사과할 의사가 없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 다만 해명할 것은 있다며 억울함을 표했다.

박 전 대장은 5일 방송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했다. 이날 박 전 대장은 임 소장을 향한 ‘삼청교육대’ 발언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앞서 지난 4일, 박 전 대장은 서울 여의도 63빌딩 별관 사이프러스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임 소장을 무고죄와 허위사실 유포죄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박 전 대장은 ”임 소장은 삼청교육대에 가서 교육을 받을 필요가 있다”고 말해 논란이 된 바 있다.

뉴스1

이에 대해 박 전 대장은 ”제가 불법적이고 비인권적이었던 삼청교육대의 정당성을 인정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지금까지 임태훈이라는 분이 해 온 활동들을 보면 인권을 가장해 너무나 정치 이념 편향적이고 비이성적이고 오히려 다른 사람의 인권을 짓밟았다. 이런 이중성에 제가 분노한 것”이라며 ”우리 군에서 하는 경험을 바탕으로, 극기 훈련을 통해 단련을 받으면 자신의 모습을 되돌아볼 수 있지 않겠느냐 하는 제 분노의 표현이라고 이해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현정 앵커는 ”삼청교육대라는 곳은 영문도 모른 채 끌려가서 수많은 사람이 죽고, 인권 유린을 당한 역사의 치욕 같은 곳이다. 정당성을 인정하는 게 아니라면 그곳에 보내야 한다는 건 무슨 의미냐”고 물었다.

뉴스1

박 전 대장은 ”그곳에서 일어났던 극기 훈련들을 한 번 체험해 봄으로서 자신을 되돌아볼 필요가 있지 않느냐. 이렇게 인권을 주장하시는 분이 어떻게 다른 사람의 인권을 이렇게 무참히 짓밟을 수 있느냐는 이중성에 대해 분노를 표출한 것뿐”이라고 해명했다.

이를 ‘극기 훈련‘이라고 볼 수 있느냐는 질문에 박 전 대장은 ”그걸 다 포함해서 했다. 극기 훈련, 유격 훈련 이런 것들을 받음으로서 자신을 되돌아볼 기회가 있어야 되지 않느냐는 쪽으로 말씀드렸다”고 아까 했던 말을 반복했다. 다만 그렇다면 굳이 ‘삼청교육대‘라는 표현 대신 ‘극기 훈련, 유격 훈련’이라는 표현을 썼어도 됐을 법하지만 박 전 대장은 이에 대한 해명은 내놓지 않았다.

박 전 대장은 ‘공관병 갑질’ 사건으로 인해 자신이 인권 유린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박 전 대장은 ”현역 육군 대장(박 전 대장)을 이렇게 만든 건 군의 지휘 체계를 문란시키고 군의 명예도 훼손되는 것”이라며 ”일방적인 성추행 사건과 똑같이 증거도, 증인도 없는 상태에서 일방적인 진술로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분노를 표했다.

뉴스1

과거 박 전 대장은 공관병에게 감을 따게 시키거나, 화초에 물을 주지 않았다고 해서 베란다에 1시간을 세워두거나 얼굴에 부침개를 던지는 등 ‘갑질’을 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박 전 대장은 이에 대해 억울함을 표하며 ”공관의 감 따는 거, 청와대에 감이 있으면 대통령이 감을 따냐. 공관에는 공관장이 상사고, 상사는 굉장히 높은 계급이다. 공관을 관리하는 모든 곳에서 일어난 것을 사령관인 저에게 책임을 지운다면 그건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또 공관병을 베란다에 세워두거나 부침개를 얼굴에 던졌다는 공소장 내용에 대해서는 ”일방적인 진술을 기정사실화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박 전 대장은 임 소장에게 사과할 의사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박 전 대장은 ”사과를 한다는 것은 임 소장이 해 왔던 여러 비이성적이고 비인간적이고 비인권적인 행동들을 인정하는 결과가 되기 때문에 사과할 수 없다”라며 ”사과할 일이 아니고 해명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임 소장은 박 전 대장의 ‘삼청교육대’ 발언이 있었던 당일 ”박찬주 육군 대장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신께서 맺어주신 매우 잘 어울리는 한 쌍의 반인권 커플이라는 생각도 해본다”는 글을 남겼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