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04일 15시 23분 KST

정국 교통사고에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밝힌 입장

사고 세부 내용은 알릴 수 없다는 뜻을 전했다.

뉴스1
방탄소년단 정국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전정국·22)이 교통사고를 일으켜 입건된 가운데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공식 입장을 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4일 ”지난 주 정국이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던 중 본인의 착오로 인하여 다른 차량과 접촉 사고가 발생하였다”면서 ”피해자와 정국 모두 큰 부상은 없다”고 알렸다.

앞서 세계일보 등은 서울 용산경찰서가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2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서 교통법규를 위반한 채 자신의 벤츠 차량을 몰다가 지나가던 택시와 부딪혀 입건됐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묵묵부답이던 소속사는 공식 입장을 통해서도 ”현재 본 사안에 대한 경찰 내 처리가 종결되지 않아 세부 내용을 밝혀드릴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정국은 사고 직후 본인이 도로교통법을 위반했음을 인정하고 적법한 절차에 따라 현장 처리 및 경찰서 진술을 진행하였으며, 이후 피해자와 원만하게 합의를 완료했다.

소속사는 ”피해자 분께 다시 한 번 사과드리며,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도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하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입니다.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의 교통사고 관련 입장을 전합니다.

현재 본 사안에 대한 경찰 내 처리가 종결되지 않아 세부 내용을 밝혀드릴 수 없으나,

지난 주, 정국이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던 중 본인의 착오로 인하여 다른 차량과 접촉 사고가 발생하였습니다.

피해자와 정국 모두 큰 부상은 없었습니다.

정국은 사고 직후 본인이 도로교통법을 위반했음을 인정하고, 적법한 절차에 따라 현장 처리 및 경찰서 진술을 진행하였으며, 이후 피해자와 원만하게 합의를 완료하였습니다.

피해자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리며,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도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드림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