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04일 12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1월 04일 17시 10분 KST

정의당 김종대 대변인이 설명한 이자스민 전 의원의 새누리당 입당 배경

'당시 새누리당, 민주당, 통합진보당에 제안서를 다 냈는데 새누리당만 응답했다'는 설명이다.

뉴스1
이자스민 전 의원 

최근 정의당에 입당한 이자스민 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의원 만큼 ‘극적으로’ 당적을 바꾼 사례는 흔치 않다. 김종대 정의당 수석 대변인은 19대 총선 당시 이 의원이 결국 새누리당으로 가게 된 배경을 설명하며 일각의 의구심을 해소하고자 했다.

김종대 대변인은 4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자스민 전 의원이) 새누리당 입당 전에 민주당에도 입당 신청을 했는데 민주당에서 안 받아줬다. 그래서 새누리당으로 가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2012년 19대 국회 때는 새누리당 공천이 아주 훌륭했다. 이자스민 의원이 당시 새누리당에 들어갔다고 하는 것은 이 사회에서 이제 이주민 운동을 효과적으로 하기 위해서 권력이 필요했고 그래서 선택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민주당은 ”이 전 의원이 19대 총선 때 민주당 입당을 거절 당했다는 기사는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냈다. 

김종대 대변인도 이날 오전 이 전 의원을 언급했던 자신의 발언에 오해가 있었다고 밝히면서 사실관계를 정정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브리핑에서 ”이 전 의원이 소속된 시민단체에서 이주민 출신 정치인을 한 번 만들어보자고 해서 각 당에 다 제안서를 냈다.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통합진보당에도 냈는데, 당시 새누리당만 응답한 것이란 점을 분명히 확인해드린다”고 부연 설명했다. 이 전 의원 측이 직접 민주당에 입당 신청을 한 것은 아니라는 해명이다. 

실제 이자스민 전 의원은 지난 2015년 ‘미디어오늘’ 인터뷰에서 새누리당 입당 전 민주당에 들어갈 것이라 생각했다면서 새누리당 입당 계기에 대해 밝힌 바 있다. 이자스민 전 의원은 ”프로젝트를 진행하던 시민단체에서 2010년 지방선거에서 모든 당에 이력서를 넣었다. 우리는 당연히 민주당에 들어갈 것이라 생각했다. 민주당이 그래도 진보적인, 소수자 이슈에 더 관심이 많으니까. 그런데 민주당은 안 받아들였다. 시기상조라고 판단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자스민 전 의원은 당시 한나라당(새누리당)의 제안을 여러 차례 거절했으나, 2년 뒤 다시 비례대표 제안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나한테 기회가 다시 온 이유가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이주민 입장에서 정치에 진입하기 어려우니 할 수 있으면 하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결심했다.(...) 그때도 다른 당에서는 아무런 오퍼가 없었다. 내가 비례대표가 되자마자 야당에서 말이 많이 나왔다고 한다. 야당 의원들이 ‘이자스민을 잡았어야 하는데, 그게 미스다’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더라.”

또한 이자스민 전 의원은 같은 해 허프포스트 인터뷰에서도 당시 야당이었던 민주당에 대한 아쉬움을 전하기도 했다.

”다문화 가정 정책엔 여야가 없고요. 특히 (농촌 지역이 있는) 지방 의원들은 관심이 많아요. 저한테 자주 오고, 제가 뭐라도 만들길 바라죠. 근데 제가 혼자 할 수 있는 건 아니에요. 19대 상반기엔 외교통일위원회에서 북한 이탈 주민 정책을 다뤘는데, 다문화 정책과 비슷해서 도움이 됐어요. 여성가족위원회에서는 다문화 정책을 했고, 하반기에는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이주노동자 정책을 다루고 있고요. 참 신기한 건 야당이 이주노동자에 굉장히 많은 관심을 가질 줄 알았는데, 그건 아니더라고요. 이주노동자는 투표권이 없잖아요.” (허프포스트코리아 2015년 5월6일)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4일 정의당 상무 위원회의에서 이자스민 전 의원을 직접 언급하면서 ”이주민과 소수자 권리를 신장시키기 위해 노력한 이 전 의원의 일관된 삶이 정의당이 추구하는 가치에 부합한다”면서 ”정의당은 이 전 의원이 퇴행적인 자유한국당에서 외면받았던 이주민 권리를 위한 꿈을 정의당에서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힘껏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업데이트 : 2019년 11월4일 16:30 (김종대 대변인 정정 발언 반영, 민주당 입장 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