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04일 10시 59분 KST

구도쉘리와 권혁수가 '탈의 컨셉 방송' 논란에 서로 상반된 주장을 펼쳤다

9월 유튜브 라이브 중 있었던 일이다

권혁수감성 유튜브

유튜버 구도쉘리가 ‘유튜브 라이브 중 상의 탈의 컨셉은 권혁수의 아이디어였다’고 주장한 데 대해 권혁수가 반박했다.

문제의 라이브 방송은 지난 9월 권혁수의 유튜브 계정인 ‘권혁수감성‘에 공개됐던 것이다. 구도쉘리는 3일 공개된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티셔츠를 입고 방송하다가 트레이드마크인 검은색 브라톱 차림으로 바꾸는 건 권혁수의 아이디어였다’고 주장했다. 

“TV 촬영 때문에 옷 안에 브라톱도 입고 있고, 시청자들도 구도쉘리 브라톱 콘셉트를 보고 싶을 수도 있으니까 브라톱을 입고 촬영할까요, 아니면 티셔츠를 입고 촬영할까요, 이렇게요. 그랬더니 혁수오빠가 ‘티셔츠 입은 채로 촬영하다가 니가 덥다면서 상의를 탈의해라’라고 하셨어요. 제가 걱정하니까 아무런 문제 없을 거라고 얘기도 해 주셨어요. 저는 호주에 있었고 연예인이 아니니까 한국방송 수위나 정서에 대해 잘 몰랐어요. 그래서 혁수오빠께 여쭤봤고 믿었죠. 매니저님도 괜찮다고 했어요.” (국민일보 10월30일)

이후 티셔츠 탈의가 인터넷에서 ‘예의 없는 돌출행동’으로 비난을 받자, 구도쉘리는 10월 초 자기 계정에서 이를 해명하는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불법촬영 피해자들을 비난하는 듯한 ‘몰카 발언’과, 성소수자 혐오 발언을 하며 더 큰 논란을 불렀다. 구독자 수가 30만이 넘는 등 유명 유튜버였던 구도쉘리는 이 발언에 대해 눈물을 흘리며 해명 방송을 하기도 했다.

구도쉘리는 국민일보 인터뷰에서 ‘권혁수 매니저가 직접 해명하지 못하게 막았으며, 권혁수가 직접 전화를 걸어 주작(조작) 들키면 나 연예계 생활 끝이라고 협박했다’고도 주장했다.

권혁수는 이에 ”상의 탈의에 대해 사전 협의한 적 없고, 해명 방송 막지도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어 같은 날 동아닷컴과의 인터뷰에서 ”구도쉘리가 먼저 브라톱 촬영 컨셉을 제안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신과 매니저는 오히려 주저했다는 입장이다.

또 구도쉘리가 ‘몰카 발언’으로 논란이 된 상황에서 자신에게 ”(브라톱 차림을 권혁수가 먼저) 연출한 상황인 것처럼 해달라고 요청했다”고도 주장했다. 협박도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