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11월 03일 21시 13분 KST

이륙 준비 중이던 항공기 랜딩 기어에 몰래 탑승한 남성이 체포됐다

대만 타오위안 공항에서 벌어진 일이다.

대만 타오위안 공항 활주로 주변에 숨어 있다가 이륙 대기 중인 비행기의 랜딩 기어(이착륙장치)에 탑승한 남성이 체포됐다. 

3일 타이완뉴스닷컴에 따르면 대만 경찰은 타오위안 공항에서 관제탑의 이륙허가를 기다리던 팔라우행 중화항공 여객기(CI-28)의 랜딩기어에 몰래 탑승한 신원불명의 남성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MEHMETTAYLAN via Getty Images
랜딩 기어(자료사진)

이 남성을 발견한 것은 해당 비행기 주변에서 이동 중이던 인천행 아시아나항공 비행기(OZ-712)의 기장이었다. 기장은 즉시 이를 신고했고, 공항경찰은 긴급 파견됐다. 

경찰은 처음에는 특이점을 찾지 못했으나, 항공기의 엔진이 꺼진 뒤 랜딩 기어 수납공간에서 이 남성이 뛰어나와 도망치는 것을 보고 쫓아가 체포했다. 

TVBS는 이 남성이 러시아 시민이라고 보도했으나 아직까지 경찰에서 확인된 바는 없다. 이 남성에게는 신분증이나 출입국 기록 등이 없었다. 

경찰은 이 남성이 통제구역에 어떻게 출입할 수 있었는지와 밀입국 사실 여부 등에 대해 조사 중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