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03일 18시 55분 KST

'야인시대 나미꼬' 이세은이 '복면가왕'에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원더걸스'라는 이름으로 복면가왕에 출연했다.

SBS드라마 ‘야인시대’의 나미꼬로 잘 알려졌던 배우 이세은이 ‘복면가왕’에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3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는 4연승에 도전하는 ‘만찢남’과 맞붙을 새로운 복면 가수 8인의 무대가 공개됐다.

MBC

1라운드 첫 대결에서는 ‘노가리’와 ‘원더걸스’가 맞붙였다. 두 사람은 이문세의 ‘사랑이 지나가면’을 듀엣으로 불렀는데, 승리는 노가리에게 돌아갔다. 

출연진들은 원더걸스의 정체를 두고 의견이 분분했다. 코미디언일 것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원더걸스는 강수지의 ‘흩어진 나날들’을 부르며 복면을 벗었다. 그녀의 정체는 21년차 배우 이세은이었다. 복면을 벗은 이세은은 눈물을 흘리며 “결혼과 출산, 육아를 거치며 5년 간의 공백기를 가졌다”라며 “오랜만에 여러분께 인사를 드리고 긴장이 풀려서 눈물이 난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세은은 과거 ‘야인시대’에서 ‘나미꼬’ 역으로 열연했으나, 그 이후로는 뚜렷하게 주목받지 못했다. 이세은은 이날 “아직도 많은 분들이 일본인으로 알고 계신다”라며 ”항상 나미꼬의 이미지로 되돌아오곤 했다. 그런 이미지가 영광이면서도 항상 깨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지금 영화 촬영 중인데 앞으로 다양한 활동으로 인사드리겠다”며 “이제는 저 배우 이세은으로 기억해주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