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03일 14시 49분 KST

해경 "추락 헬기 동체 인양 완료 추가 실종자는 못 찾았다"

우선 안전 해상으로 이동했다

해양경찰청 제공/뉴스1
중앙119구조본부 소방헬기 추락 나흘째인 3일 오후 독도 인근 사고해역에서 해양경찰청, 해군 등 수색요원들이 청해진함을 활용해 추락 소방 헬기 동체인양을 하고 있다.

독도 인근 해상 소방헬기 추락 사고를 수습 중인 수색 당국이 해군 청해진함을 활용해 3일 오후 2시4분쯤 갑판 위로 헬기 동체 인양을 마쳤다. 그러나 중앙일보와 연합뉴스에 따르면 해경 측은 동체 내부에서 추가 실종자를 확인하지는 못했다.

수색당국은 이날 오전 8시48분부터 11시12분까지 해군 청해진함에서 동체 인양을 위한 고정작업을 마쳤다.

수심 78m 해저에 있다가 청해진함 앵커웨이트에 연결된 동체는 수심 25m에서 안전해역으로 옮겨졌다.

청해진함은 이후 수중에 헬기를 연결한 상태로 안전해역까지 이동해 오후 12시23분쯤 닻을 내렸고 12시50분부터 약 1시간 정도 동체 인양작업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