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1월 02일 11시 35분 KST

홍준표가 황교안에 "색소폰은 총선 이기고 불어라"라고 말했다

'인재 영입' 이후 나온 말이다

뉴스1
홍준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황교안 대표에게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서는 인적 쇄신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홍 전 대표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의 ‘인재 영입’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전직 당 대표를 아무런 이유 없이 뜨내기 보따리상을 꼬드겨 제명하자고 선동하고, 험지에 출마 시켜 낙선하게 해 정계에서 퇴출해 버리자고 작당하고, 탄핵 대선과 위장평화 지선 때는 손끝 하나 움직이지 않고 방관하면서 당의 참패를 기다리던 사람들, 그래야 자기들 총선 때는 국민이 균형 맞추기 위해 또다시 당선시켜줄 것이라고 믿던 얄팍한 계산으로 정치하는 사람들, 그들이 주도하는 야당으로는 총선에서 이길 수 없다”고 썼다.

이어 ”박근혜 정권을 망하게 하고도 아무런 책임감 없이 숨죽이고 있다가 이제야 나서서 야당의 주류로 행세하는 그들로는 총선 치르기 어렵다”며 ”인재 영입은 공천을 앞둔 시점에 하면 된다. 문제의 본질은 인적 쇄신과 혁신”이라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인적 쇄신과 혁신 없이 반사적 이익만으로 총선 치룬다는 발상은 정치사상 처음으로 대선, 지선, 총선 3연패를 가져오게 된다”며 ”이 나라는 친북 좌파들의 사회주의 공화국으로 가게 되면서 야당은 역사에 죄를 짓게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 말이 틀렸다면 또 친위부대 철부지들 동원해 내부 총질 운운하면서 징계 추진을 하시든지 해보시라”며 ”기본적인 예의도 없는 철부지들이 당을 망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그리고 색소폰은 총선에서 이기고 난 뒤 마음껏 부십시오”라며 ”황 대표에게는 직접적으로 한마디도 하지 않았지만 최근 헛발질이 계속돼 답답한 마음에 오늘 처음으로 포스팅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