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01일 12시 00분 KST

'퀸덤' 파이널 무대를 앞둔 박봄이 공민지의 영상 편지를 받고 오열했다

박봄은 ‘되돌릴 수 없는 돌아갈 수 없는 돌아갈 곳 없는’을 불렀다.

Mnet ‘퀸덤’ 마지막 무대를 앞두고 박봄이 눈물을 쏟았다. 전 2NE1 멤버로 함께 활동했던 가수 공민지의 응원 메시지 때문이었다.

10월 31일 오후 방송된 ‘퀸덤’ 마지막회에서서는 ‘파이널 경연‘이 펼쳐졌다. 박봄은 이날 경연에서 신곡 ‘되돌릴 수 없는 돌아갈 수 없는 돌아갈 곳 없는’을 부르기로 했다.

Mnet

박봄은 ”지난날을 겪어온 나를 위해 부르는 노래”라며 해당 곡을 설명했고, 소속사 직원들과의 회의를 통해 무대를 구성하고 기획하는 등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다가온 파이널 경연. 경연을 앞두고 박봄의 앞에는 소속사 식구들의 영상 편지가 펼쳐졌다. 소속사 식구들은 박봄에게 응원과 격려를 전했다. 이에 박봄은 뭉클한 듯 눈에 눈물이 고였다.

이어 또 다른 영상 편지가 도착했다. 영상을 본 박봄은 입을 벌리고 깜짝 놀랐다. 공민지가 “What`s up! We`re 2NE1″을 외치며 등장했기 때문이었다.

Mnet
Mnet

공민지는 ”정말 오랜만에 외쳐 보는 구호인데 언니 깜짝 놀랐냐. 나 민지다”라고 말했고, 이를 지켜보던 박봄은 오열하기 시작했다.

공민지는 ”마지막 경연을 앞두고 있는데, 내가 그동안 언니와 후배들이 하는 모습 보면서 우리가 옛날에 무대 하던 모습이나 또 2NE1 팬 분들이 그립더라”며 ”지금까지 너무 잘해왔고, 혼자서 열심히 헤쳐나가는 모습을 보면서 정말 2NE1의 멤버로서 언니가 대견했다”고 말했다.

Mnet

공민지는 ”이제 마지막 경연이니까 멋진 모습을 보여주면 좋겠다. 우리 봄이 언니 화이팅이다”라고 응원했다.

이에 박봄은 눈물을 쏟았다. 박봄은 ”너무 너무 고맙다. 너무 많이 힘이 됐다”라며 ”스태프 여러분들도 나 때문에 너무 많이 힘을 쓰고 너무 감사하다. 마지막으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게 힘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아래는 이날 방송 영상.

한편 ‘퀸덤’ 우승자는 ‘우린 결국 다시 만날 운명이었지(Destiny)’를 부른 마마무에게 돌아갔다. 이날 방송은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기준 종합편성채널 유료방송 기준 시청률 1.2%를 기록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